Category Archives: 자동차 리뷰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

페라리 458 전면
 

페라리가 201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데뷔할 ‘458 스페치알레(458 Speciale)’를 공개했다. 기존 458 이탈리아(458 Italia)의 동력 성능, 공기 역학, 운동 성능을 한층 강화한, 이름처럼 ‘특별한’ 모델이다. 4년 전 같은 무대에서 데뷔했던 458을 최신 기술로 업데이트한 차로 볼 수 있다.

우선 9,000rpm에서 발휘되는 엔진 최고 출력을 570마력에서 605마력으로 높였다. 기존 4.5리터 V8은 ‘인터내셔널 엔진 오브 더 이어’에서 2년 연속 ‘베스트 퍼포먼스 엔진’에 선정 된 바 있는데, 이를 더욱 갈고 다듬어 자동차용 자연흡기 엔진으로서는 최고 수준인 리터당 135마력의 경이적인 수치를 달성했다. 건조중량은 1,290kg으로, 1마력 당 무게가 2.13kg에 불과하다.

페라리 458 전측면
 

458 스페치알레는 0-100km/h 가속을 458보다 0.4초 단축된 3.0초에 끊는다. 0-200km/h 가속에는 9.1초가 걸린다. 페라리 테스트트랙인 피오라노의 랩 타임은 1분 23초 5로, 2초 가까이 단축됐다. F12베를리네타보단 0.5초 뒤지지만 엔초 페라리, 599GTO보다는 빠른 기록이다.

페이스리프트에 해당하는 외관 변화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와 피닌파리나의 공동 작품이다. 페라리 역사상 가장 뛰어난 효율을 자랑하는 공기역학이 자랑이다. 특히 이 차에 적용된 액티브 에어로 다이내믹스 기술은 향후 모든 페라리 차에 기본 적용될 예정이다. 상황에 따라 전면과 후면의 공기 흐름을 가변 제어함으로써 다운포스의 균형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저항을 낮춰주는 기술이다.

페라리 458 측면
 

한편, 차의 동적 성능을 보조해주는 시스템들에 접목된 기술은 운전자가 고속에서도 자신감을 갖고 차를 통제할 수 있게 해주며, 자연스런 파워 오버스티어와 정확한 응답성 등 페라리의 강점을 더욱 부각시켜준다. 일례로 한계영역에서 차를 더 쉽게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SSC)’ 시스템을 탑재했다. SSC는 차의 미끄러짐을 끊임없이 분석하여 차의 상태와 산출된 목표 값을 비교하여 기본 토크는 물론 좌우 바퀴 간의 토크 배분까지 최적화하여 운전의 즐거움을 높여준다. 여기에는 F1-트랙션 컨트롤, E-Diff 전자식 디퍼렌셜의 기능이 통합 사용된다.

페라리 458 후면
 

이 차에 맞게 개량된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컵2’ 타이어도 성능향상의 한 축을 담당한다. 수많은 서킷 테스트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한 차례의 타임어택 뿐 아니라 여러 바퀴의 랩을 돌 때도 고른 기록을 낼 수 있는 전례 없는 타이어 성능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는 역대 페라리 중 가장 빠른 응답시간 (0.06초)와 1.33G의 최대 횡가속도를 달성했다.

페라리 458 내부 인테리어

멕라렌의 변신, 만소리 MP4-12C

맥라렌 MP4-12C 전측면
 

독일 튜너 만소리가 맥라렌의 MP4-12C를 위한 튠업 패키지를 내놨다. 만소리의 튠업 패키지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의 보디 킷이 가장 눈길을 끈다. 경량화와 엔진 튠업을 통해 성능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MP4-12C는 맥라렌이 오랜만에 내놓은 일반 도로용 스포츠카로 작년의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식 데뷔했다.

맥라렌 MP4-12C 전측면2
 

외관에서는 만소리 특유의 과격한 보디 파츠가 특징이다. 기존의 MP4-12C와는 뚜렷하게 다른 스타일링을 자랑한다. 프런트의 대형 인테이크와 넓게 입을 벌린 듯한 사이드 인테이크는 스타일링과 기능성을 모두 고려해 디자인된 것이다. 보디 킷이 적용되면서 전폭은 60mm가 늘어났다.

맥라렌 MP4-12C 후측면
 

보디 킷의 장점은 바로 경량화이다. 기존의 보디 파츠를 카본 파이버로 교체하면서 차체의 무게가 감소했고 이는 가속력과 연비 향상은 물론 제동거리의 단축으로 이어진다. 모든 보디 파츠는 최고 등급인 오토클레이브 방식으로 제작됐다. 리어 윙과 대형 디퓨저는 고속 안정성을 더욱 높여주는 부분이다.

맥라렌 MP4-12C 측면
 

만소리는 EMS 리맵핑과 흡기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최고 출력을 670마력으로 높였다. 기존의 608마력에서 62마력이 높아진 것이다. 68.7kg.m의 최대 토크는 3,000~6,500 rpm사이의 넓은 구간에서 나온다. 순정과 같은 토크 밴드를 유지하면서 더 많은 힘을 낸다. 강해진 엔진에 맞춰 고성능 배기 시스템과 에어 필터도 개발했다. 엔진 출력을 높이면서 최고 속도도 353km/h로 상승했다.

맥라렌 MP4-12C 휠
 

알로이 휠도 초경량 단조 제품이다. 프런트에는 20인치(9J), 리어에는 21인치(11J) 휠이 적용되며 앞뒤 타이어의 사이즈는 245/30R, 305/25R이다. 알로이 휠도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맥라렌 MP4-12C 드라이버 콕핏
 

실내는 블랙과 오렌지 투톤으로 단장했다. 가죽과 플라스틱의 질을 높이는 한편 실내 곳곳에는 카본 파이버 트림을 박았다. 스포츠와 고급스러움을 모두 만족한다는 설명이다. 센터페시아 패널부터 도어 트림까지 꼼꼼하게 카본 파이버가 적용돼 있다. 투톤 색상의 스티어링 휠도 새로 디자인 된 것이다.

오프로드를 가장 안락하게,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1978년 8월26일 교황 요한 바오로 1세가 즉위한다. 그러나 33일 만에 의문의 죽음을 맞는다. 바티칸에서는 마피아에 의해 교황이 암살됐다는 소문이 돌았다. 바티칸은 충격에 빠졌고 새로운 교황을 뽑는 콘클라베가 다시 열린다. 폴란드 출신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새로운 교황으로 선출됐다. 어수선하던 바티칸도 새로운 교황과 함께 새로운 역사를 시작했다.

뜬금없이 교황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바로 이 차,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가 교황과 아주 밀접한 관계를 가졌기 때문이다. 20세기 이후 세계의 자동차 업계는 교황의 차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포드가 ‘프레지덴셜 리무진’을 만들어 교황청에 제공했고 1964년에는 레만 피터슨에서 특별 제작한 차가 교황 바오로 6세에 전달됐다. 그는 뉴욕, 보고타를 방문할 때도 이 차를 사용했다. 이후 교황은 메르세데스-벤츠의 ‘600’을 사용하기도 했지만 아직까지 ‘포프모빌(pope mobile)’이라고 부르는 차는 나타나지 않았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사용했던 G클래스 포프모빌, 현재는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1978년 교황에 오른 요한 바오로 2세는 자신의 고향 폴란드를 시작으로 가톨릭 국가를 방문하기 시작한다. 폴란드에서는 현지 자동차 메이커가 만든 트럭을 개조해 전용차로 사용했고 1979년 아일랜드를 방문했을 때는 포드의 D시리즈 트럭을 사용했다. 그러다 1980년 독일을 방문하면서 교황은 메르세데스-벤츠의 G클래스 230G 모델을 탄다. 벤츠가 만든 SUV를 개조해 투명한 보호창을 붙이고 서서 탈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후 이 차는 ‘포프 모빌’이라는 애칭으로 불린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 차를 오프로드에서도 안락하게 달릴 수 있도록 개발했다. 디자인과 연구는 벤츠의 본고장인 독일 슈트트가르트에서, 생산은 오스트리아 그라츠에서 담당한다. 지금까지도 이 생산구조는 유지된다. 연구는 사하라 사막과 독일의 험로를 이어가며 계속됐다. 수작업으로 1975년 처음 G클래스를 만들었고 1979년 생산을 시작한다. 이때 만든 차 가운데 하나가 바로 교황을 위해 개조된다.

이후 G클래스는 다양한 목적으로 개발된다. 미국, 영국, 캐나다, 오스트리아, 덴마크, 프랑스, 독일 등 세계 35개 국가에서 이 차를 군용으로 도입한다. 오프로드를 달리기 좋다는 장점과 함께 프레임 위에 보디를 얹은 구조로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했다. 어느 나라에서는 뒷좌석 대신 기관총을 얹었고 어느 나라에서는 방탄 차체를 이용해 전장을 누볐다. 북한에서도 제 65회 노동절 퍼레이드에 G클래스가 등장했다.


독일군용으로 사용하는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한편, 일반 시장에서는 이 차에 각종 편의장비를 추가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에어컨을 장착하고 자동변속기를 추가했으며 케이블 윈치를 장착했다. 차의 취지에 맞게 본격적인 오프로드를 가장 안전하고 편안하게 달릴 수 있도록 만든다. 1982년에는 이탈리아 튜린에서도 230 GE 모델을 선보이며 광폭 타이어를 장착하고 휀더에 방향지시등을 장착했다. 지금도 이어지는 G클래스의 특징이 하나씩 완성됐다.

1979년부터 1991년까지 생산된 코드명 460의 오리지널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장수 모델로 기록됐다. 네모난 박스형태의 디자인과 투박하기 짝이 없는 문짝과 부품들은 세월이 지나며 오히려 유지보수가 편리하고 고장 날 우려가 적은 실용성과 빈티지 스타일로 탈바꿈한다. 2도어 컨버터블, SUV와 밴 그리고 4도어 밴과 SUV로 등장한 차는 5만대이상 팔리며 인기를 끈다. 특히, 미국에서는 정식 수입이 되지 않았지만 소위 병행수입 시장을 통해 인기를 끌었고 1980년대 중반 차를 구입하기 위해 웃돈을 얹어줘야 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특히, 이때 생산한 G클래스 가운데 군대, 경찰, 소방용 등 특수용도로 만든 차는 코드명 461로 분류한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코드명 460

1990년에 들어서야 메르세데스-벤츠는 G클래스의 신형을 선보인다. 코드명 463의 이 차는 ABS와 풀타임 사륜구동, 3개의 디퍼런셜 록 시스템을 갖춰 오프로드 주행성능을 크게 강화했다. 1993년에는 8기통 엔진의 500GE 모델을 선보였고 2년간 한정판매한다. 1994년에는 벤츠의 모델명 변경 정책에 따라 ‘G클래스’라는 이름이 공식적으로 사용된다.

1997년에는 2.9ℓ 터보디젤 엔진과 8기통 엔진 등 새로운 심장을 얹으며 개선된다. 이후 현재까지 G클래스에는 5.0ℓ, 5.4ℓ, 5.5ℓ, 6.0ℓ 등 초대형 엔진을 장착했고 가장 작은 엔진이 2.9ℓ 6기통 디젤이며 4.0ℓ 8기통 디젤 엔진이 추가된다.


메르세데스-벤츠 G55 AMG, 엑스트라 롱

이후에도 G클래스의 디자인은 큰 변화가 없다. 차축을 늘린 롱휠베이스 버전 그랜드 에디션이 추가됐고 493마력(hp)에 이르는 고성능 엔진을 탑재한 G55 AMG도 등장한다. 2006년 파리오토쇼에서는 2007년식 신모델을 선보이며 메르세데스-벤츠의 다른 차종과 동일한 6.5인치 디스플레이와 타이어 압력감지장치 등 편의장비를 추가하며 변화를 맞이한다. G클래스는 조금씩이지만 꾸준히 개선된다. 2009년에는 롱 스테이션 왜건에 방탄 개조를 한 ‘G 가드’가 출시됐고 G클래스의 3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판도 제작된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