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자동차 뉴스

[신차와 역사] ‘황제의 차’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공동 창업자 찰스 롤스. 제공 : BMW코리아

‘영국 왕실의 차, 황제의 차, 달리는 별장….’ 세계 최고의 명차로 꼽히는 롤스로이스(Rolls-Royce)를 대변하는 수식어들이다. 보닛 위의 ‘플라잉 레이디(Flying Lady)’로 잘 알려진 ‘환희의 여신상(Spirit of Ecstasy)’, 그리고 파르테논 신전을 형상화한 라디에이터 그릴 등은 롤스로이스의 상징이 됐다.

또 ‘시속 130㎞ 이상의 속도로 달려도 차 안에서는 째깍거리는 시계 소리만 들린다’는 일화가 전해질 만큼 놀라운 정숙성과 편안함은 롤스로이스의 또다른 자랑거리다. 특히 롤스로이스의 자부심이 된 최고급 가죽재로 마감된 내장제는 영국 남부에 위치한 굿우드(Goodwood) 공장에서 전량 수제로 제작된다.

찰스 롤스·프레드릭 헨리 로이스가 의기투합해 1906년 설립


롤스로이스 프레드릭 헨리 로이스.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의 역사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으로부터 비롯됐다. 귀족 집안 출신의 레이서 겸 자동차 딜러인 찰스 롤스(Charles Rolls)와 가난한 제분업자의 아들로 태어나 전구용 필라멘트를 만드는 회사(초창기에는 발전기와 전기 도르래를 생산했다)를 운영하던 프레드릭 헨리 로이스(Frederick Henry Royce)가 그들이다.


1907년 롤스로이스의 첫 작품인 ‘실버 고스트’. 제공 : BMW코리아

 

1904년 롤스는 판매하기 좋은 ‘괜찮은 차’를 찾고 있었다. 그러던 중 2기통 10마력 엔진을 장착한 로이스의 차를 발견했다. 이 차가 마음에 쏙 들었던 그는 로이스 자동차 판매만 전담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결국 두 사람은 1906년 롤스로이스를 설립하고 이듬해 세계 최고의 차로 인정받게 되는 자신들의 첫 작품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를 내놓았다. ‘은빛 유령’이라는 이름을 얻은 실버 고스트는 1925년까지 총 7870대가 생산됐으며 지금도 ‘세계 최고의 자동차’로 인정받는 모델이다.

실버 고스트로 롤스로이스의 명성이 치솟던 1910년 모험심이 많았던 롤스는 라이트 형제(Wright brothers)가 만든 최초의 비행기를 샀다. 그 해 6월 처음으로 도버해협의 왕복비행에 성공한 그는 그러나 한 달 후 시범 비행을 하다 추락해 숨졌다. 공교롭게도 라이트 형제가 최초로 만든 비행기를 타다가 사고가 났고 영국 최초의 항공사고 기록을 남기게 된다.

롤스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로이스는 프랑스 남부의 한 작은 마을에서 요양하며 디자인 작업에 전념했다. 크루(Crewe) 등에 공장을 설립한 그는 이후부터 본격적인 롤스로이스 경영에 착수했다.

실버 고스트·20에 이어 팬텀까지…영국 왕실 ‘준남작’ 수여


1925년 출시된 팬텀 I.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는 실버 고스트 이후 20(Twenty·1922-1929), 팬텀 I(Phantom I·1925-1929), 팬텀 II(Phantom II·1925-1936) 등을 선보이며 최고급 차로서의 전통을 이어갔다. 1922년 실버 고스트보다 작게 제작된 ‘20’은 롤스로이스 고유의 정숙성과 안락함, 손쉬운 조작기능을 간직하면서도 빠른 속도를 자랑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1925년에서 1929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Ⅰ은 파르테논 신전을 상징하는 웅장한 수직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새로워졌다. 6800㏄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엄청난 성능은 물론이고 롤스로이스 전통의 품격있는 디자인과 ‘달리는 요트, 달리는 별장’으로 불릴 정도의 첨단장비를 갖췄다.

‘팬텀(Phantom·유령)’으로 명명된 배경도 이채롭다. 팬텀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 중 최고를 추구하라’는 사훈 아래 숙련된 엔지니어들에 의해 수작업으로 제작됐다. 이 때문에 시동이 걸린 상태라면 들려야 할 기본적인 엔진음이나 고속으로 달릴 때 바람이 내는 풍절음,실내 이음부분의 작은 잡소리까지 완벽하게 잡아낼 수 있었다. 유령처럼 소리없이 다가오고 달린다는 의미에서 ‘팬텀’으로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로이스는 1930년 자동차 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 왕실로부터 준남작 지위를 받게 된다.

팬텀 시리즈는 이후에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롤스로이스를 대표하는 모델로 변모했다. 팬텀 Ⅱ는 팬텀 Ⅰ의 전통을 고수하면서 보다 향상된 서스펜션 시스템을 장착했다. 짧은 섀시를 사용한 컨티넨탈(Continental)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1936년에서 1939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Ⅲ는 7340㏄ 12기통 엔진을 장착해 시속 160㎞가 넘는 속도를 자랑했다.

팬텀 Ⅳ는 영국 왕실과 국가 원수들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모델이다. 1950년에서 1956년 사이에 단 18대만 생산됐다. 1959년에서 1968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Ⅴ는 실버 클라우드(Silver Cloud) Ⅱ에 바탕을 뒀으나 섀시는 더 길어졌다. 1968년 선보인 팬텀 Ⅵ는 7인승 4도어 리무진으로 런던 뮬리너 파크 워드(Mulliner Park Ward)에서 생산됐다.

1990년대 경영난 후 BMW가 인수…뉴 팬텀 등 명성 이어


1949년 발표된 실버 던.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의 명성은 신모델의 잇따른 성공 덕분에 꾸준히 이어졌다. 1950년대 발표된 실버 던(Silver Dawn)은 최초로 섀시뿐만 아니라 차체까지 모두 롤스로이스에서 생산됐다. 압축 스틸 자체를 사용한 실버 던은 원래 수출용으로 만들어졌으나 후에 영국 내에서도 판매됐다.


1965년 선보인 실버 섀도우. 제공 : BMW코리아

1960년대 실버 클라우드(Silver Cloud) 시리즈는 6기통 엔진을 장착한 마지막 모델이자 롤스로이스 최고의 베스트 셀링 모델이 됐다. 이후 1965년부터 1980년까지 생산된 실버 섀도우(Silver Shadow), 1970년대 코니셰(Corniche), 1980년대 실버 스피릿(Silver Spirit) 등이 차례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 때 벤틀리를 인수할 정도로 사세를 확장해 나가던 롤스로이스는 1990년대 들어 심각한 경영난에 빠졌다. 위기에 처한 롤스로이스를 두고 급기야 인수 경쟁이 벌어졌다. 1998년 치열한 경쟁 끝에 폭스바겐이 크루에 위치한 롤스로이스 자동차 공장과 벤틀리 이름 사용권을 인수하는데 성공했으나, 결국엔 롤스로이스 자동차 이름에 관한 권리를 획득했던 BMW가 롤스로이스 생산에 들어가게 됐다.


2012년형 팬텀. 제공 : BMW코리아

생산공장을 영국 굿우드로 옮긴 롤스로이스는 최고의 엔지니어들과 디자이너들이 전담팀을 꾸린 지 4년 만인 2003년 새로워진 ‘팬텀’을 내놓는데 성공했다. 2009년에는 모던하고 정교한 스타일의 ‘고스트(Ghost)’를 선보였고 올해는 6.6ℓ 12기통 트윈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로 최고 624마력의 출력을 자랑하는 ‘레이스(Wraith)’를 공개했다.


2013년형 고스트.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에 대한 관심은 국내에서도 커져가고 있다. 지난 한 해 27대의 롤스로이스 모델이 판매됐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16대가 팔렸다. 국내 판매 중인 모델들의 판매가격은 최소 4억원에서 7억6000만원이다.

기아車 쏘렌토도 美·캐나다서 9700대 리콜

기아자동차가 미국과 캐나다에서 신형 쏘렌토 9700대를 리콜한다고 22일 밝혔다. 구동축 주요 부품 결함으로 차량이 동력을 상실할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4일 현대자동차도 같은 부품을 쓰는 신형 싼타페 2만여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리콜 대상이 올 1월 7일부터 3월 12일 사이 생산된 2.4L(리터)급 2014년형 전륜구동 쏘렌토라고 밝혔다. 오른쪽 구동축을 구성하는 부품의 강성이 부족해, 구동축에 금이 가고 최악의 경우 축이 부서져 동력을 상실하거나 주차 시 차가 밀려날 가능성이 발견됐다.

기아차 측은 “이번 결함으로 충돌이나 인명사고가 보고된 적은 없었다”며 “부품의 강성이 부족해 생긴 현상으로, 올 초 문제를 발견한 이후 강성을 높여 시정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생산된 부품이긴 하지만, 국내에 판매되는 쏘렌토·싼타페에 들어가는 부품은 아니어서 이번 리콜이 국내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우리만 모르는 한국의 슈퍼카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인 우리나라에는 이렇다 할 슈퍼카가 없다. 국내에서 가장 큰 기업인 현대차는 독특한 스포츠카나 강력한 슈퍼카를 만들기보다는 대중적이고 평범한 차에 주력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수제 스포츠카 제조업체라고 자처하는 어울림 스피라의 영향력은 너무 미미하고 성능이나 완성도도 높지 않다.

우리는 우리나라를 대표할만한 슈퍼카가 없다고 얘기하지만 해외에선 ‘한국의 유일한 슈퍼카’라며 이 차를 소개하곤 한다. 비록 국내 업체가 생산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인이 개발을 주도했기 때문에 한국의 슈퍼카로 알려져 있다.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De Macross Epique GT1)

한국인이 모르는 한국 대표 슈퍼카,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De Macross Epique GT1)’을 소개한다.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해외 매체들은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에 대해 ‘한 남자의 꿈과 열정으로 탄생한 차’라고 설명한다.

GS그룹의 창업자인 故허만정 회장의 증손자인 허자홍(Mr. Keyser J. Hur)씨는 평소 자동차에 관심이 많아 역사적 명차나 스포츠카를 수집해왔다. 그러다 자신이 직접 클래식 디자인의 스포츠카를 만들고 싶어 했다.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은 그의 스케치에서 시작됐다고 전해진다.

에피크 GT1의 테스트에도 참여한 허자홍씨.

그는 이 차의 디자인과 설계를 맡았다고 전해지며 개발단계에서부터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생산을 맡은 것은 캐나다 토론토에 본거지를 두고 있는 멀티매틱(Multimatic)이다. 멀티매틱은 GM, 포드 등 북미 자동차 업체에 서스펜션과 관련된 부품을 납품하는 업체며 F1 머신에 사용되는 댐퍼를 공급했다. 2010년 레드불 레이싱팀은 이 댐퍼를 장착하고 F1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고 드 마크로스 측은 전했다.

걸윙도어가 장착된 에피크 GT1. 부가티 베이론에겐 눈길도 주지 않는다.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이 이름을 널리 알리게 된 계기는 2012년 영국에서 열린 ‘굿우드 페스티벌’에서다. 굿우드 페스티벌은 영국 귀족 마치(March)가에서 매년 열리는 세계적인 자동차 페스티벌로 자동차 수집가의 다양하고 희귀한 클래식카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에피크 GT1은 2012 굿우드 페스티벌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자동차 수집가로 유명한 허자홍씨가 개발을 주도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한국의 슈퍼카로 불리기 시작했다.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은 어떤 차?

드 마크로스에 따르면 에피크 GT1은 70년대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활약하던 머신의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그래서 최신 슈퍼카지만 클래식한 디자인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모터스포츠팀을 운영하는 멀티매틱의 기술력까지 더해져 실제 레이싱카에 적용되는 시스템도 눈길을 끈다.

에피크 GT1의 뼈대.

알루미늄과 탄소섬유 강화플라스틱을 활용해 모노코크 바디를 만들었다. 차체 대부분과 엔진, 서스펜션 등의 주요 부품에 알루미늄이 사용돼 차체 중량은 1450kg에 불과하다.

2인승 미드십 레이아웃을 사용하며 포드가 나스카레이스에서 사용하던 5.4리터 슈퍼차저 V8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은 845마력에 달하며 최대토크는 75.5kg·m다. 6단 수동 트랜스액슬 변속기가 조합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3.1초다. 최고속도는 시속 370km로 알려진다.

작업자들은 차체 조립부터 도색, 모든 과정을 손으로 해결한다.

서스펜션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LP700-4와 유사하다. 스프링과 댐퍼가 가로로 엔진 뒤에 위치했다. 레이싱카 서스펜션 기술에 노하우가 많은 멀티매틱이 조금 더 서킷친화적인 슈퍼카를 만들기 위해 고안한 것. 앞바퀴에는 245/35 R19 크기의 타이어가 장착되며 뒷바퀴에는 345/35 R19 크기의 타이어가 장착된다. 타이어는 브리지스톤 제품이 적용된다.

멀티매틱은 다양한 레이싱카 개발에 참여한 노하우를 고스란히 에피크 GT1에 담았다.

독특한 슈퍼카, 꿈은 이뤄졌을까?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는 2011년 두바이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됐다. 두바이는 드 마크로스에게 기회의 땅이었다. 중동의 부호들이 몰리는 특성상 두바이모터쇼는 현장에서 차를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소규모로 슈퍼카를 수제작하는 업체의 경우 회사 사정상 주문과 대금을 받고 난 후 차량 제작에 들어가는 일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두바이모터쇼나 카타르모터쇼 등 중동의 부호들이 몰리는 모터쇼에 출품할 한 대의 차량만 만들어 출품하는 경우가 많다.

2011 두바이모터쇼에 전시된 에피크 GT1.

드 마크로스도 이처럼 부가티나 코닉세그 등의 슈퍼카에 싫증난 부호들을 적극 공략하려 했다. 중동의 많은 부호들이 이 신기한 슈퍼카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고 전해지지만 6개월의 대기시간과 16억8500만원(150만달러)에 달하는 거금을 들여 몇 명이나 이 차를 구입했는지 알려지지 않는다.

우리는 모르고 있었지만 해외 유명 자동차 매체는 이 차를 한국의 첫번째 슈퍼카라고 소개한다.

자동차에 대한 열정으로 드 마크로스 에피크 GT1의 디자인과 설계를 담당했던 허자홍씨도 지금은 슈퍼카 사업을 접고 국내 한 환경전문업체 대표로 자리 잡은 것으로 보면 이 차의 성공 여부는 짐작할 수 있겠다.

어쩌면 처음부터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자신의 꿈을 실현시킨 것이 목적이었는지도 모르지만 그것에 도전하는 모습은 여러 자동차 브랜드가 본받을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