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와 역사] ‘황제의 차’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공동 창업자 찰스 롤스. 제공 : BMW코리아

‘영국 왕실의 차, 황제의 차, 달리는 별장….’ 세계 최고의 명차로 꼽히는 롤스로이스(Rolls-Royce)를 대변하는 수식어들이다. 보닛 위의 ‘플라잉 레이디(Flying Lady)’로 잘 알려진 ‘환희의 여신상(Spirit of Ecstasy)’, 그리고 파르테논 신전을 형상화한 라디에이터 그릴 등은 롤스로이스의 상징이 됐다.

또 ‘시속 130㎞ 이상의 속도로 달려도 차 안에서는 째깍거리는 시계 소리만 들린다’는 일화가 전해질 만큼 놀라운 정숙성과 편안함은 롤스로이스의 또다른 자랑거리다. 특히 롤스로이스의 자부심이 된 최고급 가죽재로 마감된 내장제는 영국 남부에 위치한 굿우드(Goodwood) 공장에서 전량 수제로 제작된다.

찰스 롤스·프레드릭 헨리 로이스가 의기투합해 1906년 설립


롤스로이스 프레드릭 헨리 로이스.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의 역사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으로부터 비롯됐다. 귀족 집안 출신의 레이서 겸 자동차 딜러인 찰스 롤스(Charles Rolls)와 가난한 제분업자의 아들로 태어나 전구용 필라멘트를 만드는 회사(초창기에는 발전기와 전기 도르래를 생산했다)를 운영하던 프레드릭 헨리 로이스(Frederick Henry Royce)가 그들이다.


1907년 롤스로이스의 첫 작품인 ‘실버 고스트’. 제공 : BMW코리아

 

1904년 롤스는 판매하기 좋은 ‘괜찮은 차’를 찾고 있었다. 그러던 중 2기통 10마력 엔진을 장착한 로이스의 차를 발견했다. 이 차가 마음에 쏙 들었던 그는 로이스 자동차 판매만 전담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결국 두 사람은 1906년 롤스로이스를 설립하고 이듬해 세계 최고의 차로 인정받게 되는 자신들의 첫 작품 ‘실버 고스트(Silver Ghost)’를 내놓았다. ‘은빛 유령’이라는 이름을 얻은 실버 고스트는 1925년까지 총 7870대가 생산됐으며 지금도 ‘세계 최고의 자동차’로 인정받는 모델이다.

실버 고스트로 롤스로이스의 명성이 치솟던 1910년 모험심이 많았던 롤스는 라이트 형제(Wright brothers)가 만든 최초의 비행기를 샀다. 그 해 6월 처음으로 도버해협의 왕복비행에 성공한 그는 그러나 한 달 후 시범 비행을 하다 추락해 숨졌다. 공교롭게도 라이트 형제가 최초로 만든 비행기를 타다가 사고가 났고 영국 최초의 항공사고 기록을 남기게 된다.

롤스의 죽음에 충격을 받은 로이스는 프랑스 남부의 한 작은 마을에서 요양하며 디자인 작업에 전념했다. 크루(Crewe) 등에 공장을 설립한 그는 이후부터 본격적인 롤스로이스 경영에 착수했다.

실버 고스트·20에 이어 팬텀까지…영국 왕실 ‘준남작’ 수여


1925년 출시된 팬텀 I.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는 실버 고스트 이후 20(Twenty·1922-1929), 팬텀 I(Phantom I·1925-1929), 팬텀 II(Phantom II·1925-1936) 등을 선보이며 최고급 차로서의 전통을 이어갔다. 1922년 실버 고스트보다 작게 제작된 ‘20’은 롤스로이스 고유의 정숙성과 안락함, 손쉬운 조작기능을 간직하면서도 빠른 속도를 자랑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1925년에서 1929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Ⅰ은 파르테논 신전을 상징하는 웅장한 수직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새로워졌다. 6800㏄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엄청난 성능은 물론이고 롤스로이스 전통의 품격있는 디자인과 ‘달리는 요트, 달리는 별장’으로 불릴 정도의 첨단장비를 갖췄다.

‘팬텀(Phantom·유령)’으로 명명된 배경도 이채롭다. 팬텀은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 중 최고를 추구하라’는 사훈 아래 숙련된 엔지니어들에 의해 수작업으로 제작됐다. 이 때문에 시동이 걸린 상태라면 들려야 할 기본적인 엔진음이나 고속으로 달릴 때 바람이 내는 풍절음,실내 이음부분의 작은 잡소리까지 완벽하게 잡아낼 수 있었다. 유령처럼 소리없이 다가오고 달린다는 의미에서 ‘팬텀’으로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로이스는 1930년 자동차 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 왕실로부터 준남작 지위를 받게 된다.

팬텀 시리즈는 이후에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롤스로이스를 대표하는 모델로 변모했다. 팬텀 Ⅱ는 팬텀 Ⅰ의 전통을 고수하면서 보다 향상된 서스펜션 시스템을 장착했다. 짧은 섀시를 사용한 컨티넨탈(Continental)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1936년에서 1939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Ⅲ는 7340㏄ 12기통 엔진을 장착해 시속 160㎞가 넘는 속도를 자랑했다.

팬텀 Ⅳ는 영국 왕실과 국가 원수들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모델이다. 1950년에서 1956년 사이에 단 18대만 생산됐다. 1959년에서 1968년 사이에 생산된 팬텀 Ⅴ는 실버 클라우드(Silver Cloud) Ⅱ에 바탕을 뒀으나 섀시는 더 길어졌다. 1968년 선보인 팬텀 Ⅵ는 7인승 4도어 리무진으로 런던 뮬리너 파크 워드(Mulliner Park Ward)에서 생산됐다.

1990년대 경영난 후 BMW가 인수…뉴 팬텀 등 명성 이어


1949년 발표된 실버 던.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의 명성은 신모델의 잇따른 성공 덕분에 꾸준히 이어졌다. 1950년대 발표된 실버 던(Silver Dawn)은 최초로 섀시뿐만 아니라 차체까지 모두 롤스로이스에서 생산됐다. 압축 스틸 자체를 사용한 실버 던은 원래 수출용으로 만들어졌으나 후에 영국 내에서도 판매됐다.


1965년 선보인 실버 섀도우. 제공 : BMW코리아

1960년대 실버 클라우드(Silver Cloud) 시리즈는 6기통 엔진을 장착한 마지막 모델이자 롤스로이스 최고의 베스트 셀링 모델이 됐다. 이후 1965년부터 1980년까지 생산된 실버 섀도우(Silver Shadow), 1970년대 코니셰(Corniche), 1980년대 실버 스피릿(Silver Spirit) 등이 차례로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 때 벤틀리를 인수할 정도로 사세를 확장해 나가던 롤스로이스는 1990년대 들어 심각한 경영난에 빠졌다. 위기에 처한 롤스로이스를 두고 급기야 인수 경쟁이 벌어졌다. 1998년 치열한 경쟁 끝에 폭스바겐이 크루에 위치한 롤스로이스 자동차 공장과 벤틀리 이름 사용권을 인수하는데 성공했으나, 결국엔 롤스로이스 자동차 이름에 관한 권리를 획득했던 BMW가 롤스로이스 생산에 들어가게 됐다.


2012년형 팬텀. 제공 : BMW코리아

생산공장을 영국 굿우드로 옮긴 롤스로이스는 최고의 엔지니어들과 디자이너들이 전담팀을 꾸린 지 4년 만인 2003년 새로워진 ‘팬텀’을 내놓는데 성공했다. 2009년에는 모던하고 정교한 스타일의 ‘고스트(Ghost)’를 선보였고 올해는 6.6ℓ 12기통 트윈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로 최고 624마력의 출력을 자랑하는 ‘레이스(Wraith)’를 공개했다.


2013년형 고스트. 제공 : BMW코리아

롤스로이스에 대한 관심은 국내에서도 커져가고 있다. 지난 한 해 27대의 롤스로이스 모델이 판매됐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16대가 팔렸다. 국내 판매 중인 모델들의 판매가격은 최소 4억원에서 7억6000만원이다.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

페라리 458 전면
 

페라리가 201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데뷔할 ‘458 스페치알레(458 Speciale)’를 공개했다. 기존 458 이탈리아(458 Italia)의 동력 성능, 공기 역학, 운동 성능을 한층 강화한, 이름처럼 ‘특별한’ 모델이다. 4년 전 같은 무대에서 데뷔했던 458을 최신 기술로 업데이트한 차로 볼 수 있다.

우선 9,000rpm에서 발휘되는 엔진 최고 출력을 570마력에서 605마력으로 높였다. 기존 4.5리터 V8은 ‘인터내셔널 엔진 오브 더 이어’에서 2년 연속 ‘베스트 퍼포먼스 엔진’에 선정 된 바 있는데, 이를 더욱 갈고 다듬어 자동차용 자연흡기 엔진으로서는 최고 수준인 리터당 135마력의 경이적인 수치를 달성했다. 건조중량은 1,290kg으로, 1마력 당 무게가 2.13kg에 불과하다.

페라리 458 전측면
 

458 스페치알레는 0-100km/h 가속을 458보다 0.4초 단축된 3.0초에 끊는다. 0-200km/h 가속에는 9.1초가 걸린다. 페라리 테스트트랙인 피오라노의 랩 타임은 1분 23초 5로, 2초 가까이 단축됐다. F12베를리네타보단 0.5초 뒤지지만 엔초 페라리, 599GTO보다는 빠른 기록이다.

페이스리프트에 해당하는 외관 변화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와 피닌파리나의 공동 작품이다. 페라리 역사상 가장 뛰어난 효율을 자랑하는 공기역학이 자랑이다. 특히 이 차에 적용된 액티브 에어로 다이내믹스 기술은 향후 모든 페라리 차에 기본 적용될 예정이다. 상황에 따라 전면과 후면의 공기 흐름을 가변 제어함으로써 다운포스의 균형을 최적화하는 동시에 저항을 낮춰주는 기술이다.

페라리 458 측면
 

한편, 차의 동적 성능을 보조해주는 시스템들에 접목된 기술은 운전자가 고속에서도 자신감을 갖고 차를 통제할 수 있게 해주며, 자연스런 파워 오버스티어와 정확한 응답성 등 페라리의 강점을 더욱 부각시켜준다. 일례로 한계영역에서 차를 더 쉽게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SSC)’ 시스템을 탑재했다. SSC는 차의 미끄러짐을 끊임없이 분석하여 차의 상태와 산출된 목표 값을 비교하여 기본 토크는 물론 좌우 바퀴 간의 토크 배분까지 최적화하여 운전의 즐거움을 높여준다. 여기에는 F1-트랙션 컨트롤, E-Diff 전자식 디퍼렌셜의 기능이 통합 사용된다.

페라리 458 후면
 

이 차에 맞게 개량된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컵2’ 타이어도 성능향상의 한 축을 담당한다. 수많은 서킷 테스트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한 차례의 타임어택 뿐 아니라 여러 바퀴의 랩을 돌 때도 고른 기록을 낼 수 있는 전례 없는 타이어 성능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는 역대 페라리 중 가장 빠른 응답시간 (0.06초)와 1.33G의 최대 횡가속도를 달성했다.

페라리 458 내부 인테리어

멕라렌의 변신, 만소리 MP4-12C

맥라렌 MP4-12C 전측면
 

독일 튜너 만소리가 맥라렌의 MP4-12C를 위한 튠업 패키지를 내놨다. 만소리의 튠업 패키지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의 보디 킷이 가장 눈길을 끈다. 경량화와 엔진 튠업을 통해 성능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MP4-12C는 맥라렌이 오랜만에 내놓은 일반 도로용 스포츠카로 작년의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식 데뷔했다.

맥라렌 MP4-12C 전측면2
 

외관에서는 만소리 특유의 과격한 보디 파츠가 특징이다. 기존의 MP4-12C와는 뚜렷하게 다른 스타일링을 자랑한다. 프런트의 대형 인테이크와 넓게 입을 벌린 듯한 사이드 인테이크는 스타일링과 기능성을 모두 고려해 디자인된 것이다. 보디 킷이 적용되면서 전폭은 60mm가 늘어났다.

맥라렌 MP4-12C 후측면
 

보디 킷의 장점은 바로 경량화이다. 기존의 보디 파츠를 카본 파이버로 교체하면서 차체의 무게가 감소했고 이는 가속력과 연비 향상은 물론 제동거리의 단축으로 이어진다. 모든 보디 파츠는 최고 등급인 오토클레이브 방식으로 제작됐다. 리어 윙과 대형 디퓨저는 고속 안정성을 더욱 높여주는 부분이다.

맥라렌 MP4-12C 측면
 

만소리는 EMS 리맵핑과 흡기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최고 출력을 670마력으로 높였다. 기존의 608마력에서 62마력이 높아진 것이다. 68.7kg.m의 최대 토크는 3,000~6,500 rpm사이의 넓은 구간에서 나온다. 순정과 같은 토크 밴드를 유지하면서 더 많은 힘을 낸다. 강해진 엔진에 맞춰 고성능 배기 시스템과 에어 필터도 개발했다. 엔진 출력을 높이면서 최고 속도도 353km/h로 상승했다.

맥라렌 MP4-12C 휠
 

알로이 휠도 초경량 단조 제품이다. 프런트에는 20인치(9J), 리어에는 21인치(11J) 휠이 적용되며 앞뒤 타이어의 사이즈는 245/30R, 305/25R이다. 알로이 휠도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맥라렌 MP4-12C 드라이버 콕핏
 

실내는 블랙과 오렌지 투톤으로 단장했다. 가죽과 플라스틱의 질을 높이는 한편 실내 곳곳에는 카본 파이버 트림을 박았다. 스포츠와 고급스러움을 모두 만족한다는 설명이다. 센터페시아 패널부터 도어 트림까지 꼼꼼하게 카본 파이버가 적용돼 있다. 투톤 색상의 스티어링 휠도 새로 디자인 된 것이다.